​민주당, 세종의사당 설계용역에 ‘국회·청와대 완전이전’ 반영 추진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8-02 21:54
당초 3일 세종서 간담회 예정...집중호우로 잠정 연기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설계용역에 청와대와 국회 완전 이전을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일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행정수도 전체의 그림을 그리고 그 안에 국회의사당 등을 배치하는 것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행정수도완전추진단은 20억원의 사업예산이 반영된 세종의사당 설계 용역에 국회의 완전 이전을 포함한 본회의장 설치, 청와대 이전 등을 포함하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논의 중이다.

특히 세종의사당 및 청와대 제2 집무실 후보지 면적은 국회와 청와대를 전부 옮기는 게 가능한 규모다. 본회의장 설치까지 염두에 두고 설계안을 짤 수 있다는 얘기다.

아울러 설계 용역을 발주하려면 분원 설치 근거를 둔 국회법 개정이 필요하지만, 법 개정 없이 운영위에서 여야가 합의하면 여당 원내대표가 해당 과업을 지시할 수 있다.

최근 김태년 원내대표는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이같은 필요성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설계 용역 발주의 구체적인 내용 등은 세종시와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청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현장 방문 및 현장 간담회도 진행한다.

당초 행정수도완전추진단은 3일 세종시청에서 이춘희 세종시장 등과 함께 간담회를 하고 세종의사당 및 청와대 제2 집무실 후보지 현장을 둘러볼 예정이었다. 그러나 전국적인 집중호우 피해 발생으로 잠정 연기했다.
 

발언하는 우원식 행정수도완성추진단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행정수도완성추진단장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수도 완성추진단- 국토연구원ㆍ서울연구원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