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학교 급식 재개...'수돗물 유충' 사태 안정세

서대웅 기자입력 : 2020-08-01 21:02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인천 '수돗물 유충' 사태가 안정 국면에 접어들면서 인천 지역 학교 급식이 정상화된다.

인천시는 공촌·부평 정수장이 공급하는 인천 수돗물이 급식 재개와 일상생활이 가능할 정도로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공촌·부평 정수장 정수지, 14개 배수지, 가정과 연결되는 소화전 225곳 등 모든 공급 관로에서 지난달 22일 이후 유충이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

수용가(수돗물 사용처) 계량기 직수관 23곳에 대한 검사 결과도 긍정적이었다. 지난달 15일부터 유충이 나오지 않았다. 지난달 26일 모니터링을 시작한 부평 수계에서도 유충은 발견되지 않았다. 수돗물 유충 발견 건수도 29일 이후 0건을 유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달부터 수돗물 급식이 중단된 서구·부평구·계양구 유치원과 초·중·고교 42곳도 정상적인 급식을 재개한다. 시는 학교에 정수설비가 돼 있다는 점을 고려해 8월부터 급식을 재개하도록 교육기관에 안내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수돗물이 학교 급식 재개와 일상생활이 가능할 정도의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말했다. 다만 시는 당분간 모니터링을 계속 하면서 상황을 예의주시 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시는 물은 가급적 끓여 마시고 집을 비웠을 경우 수돗물을 충분히 방류한 후 사용할 것을 권장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