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여성 성폭행 의혹'...경찰 간부, 무고로 맞고소

이혜원 인턴기자입력 : 2020-07-31 16:07
탈북 여성을 약 2년간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는 경찰서 간부가 상대 여성을 무고 등 혐의로 맞고소했다. 해당 경찰은 합의된 관계였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 북한이탈주민 신변보호담당관이었던 A 경위는 자신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탈북 여성 B씨를 무고와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앞서 B씨는 A 경위로부터 2016년 5월부터 1년 7개월간 총 10여 차례에 걸쳐 성폭행을 당했다며 A 경위를 강간과 유사강간,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등 혐의로 지난 28일 중앙지검에 고소했다.

B씨 측은 피해 사실을 서초서 보안계 및 청문감사관실 등에 알려 도움을 요청했지만, 경찰이 '성폭행 사실을 알 수 없다', '진정서를 접수하지 않아 감사를 진행할 수 없다'는 이유로 조사나 감사를 회피했다고 주장한다.

A 경위는 2010년부터 2018년까지 탈북자 신변 보호 담당관으로 활동했고, 수사 부서로 옮겨 근무하다가 지난 6월 30일 대기발령 조처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