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시장 "공약은 시민과 약속의 상징 반드시 이뤄내야"

(안양) 박재천 기자입력 : 2020-07-31 08:03
112개 공약사업 중 72개 사업 완료. 64% 이행 5월 한국메니페스토 공약 평가 최고등급(SA) 받아

[사진=안양시 제공]

최대호 경기 안양시장이 30일 "공약은 시민과 약속의 상징이다. 모든 공약사업은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최 시장은 민선7기 2년 공약사업 추진상황보고회를 주재하고 이 같이 주문했다.

최 시장은 "민선7기 반환점을 돌았는데 그동안 시장을 믿고 잘 따라와 준 덕분에 공약추진에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고 노고를 격려하고, "앞으로 2년 동안에도 나머지 공약들도 하나하나 성취해나가자"고 당부했다.

최 시장은 지난 5월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주관 민선7기 전국 기초단체장 공약이행 평가에서 최고수준에 해당하는 SA등급을 받은 바 있다.

이날 보고회는 시장과 부시장을 포함한 간부공무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그간 공약추진 전반에 대해 잘된 점은 무엇이고 미진한 사항은 없는지 등을 짚어보면서 진행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최 시장은 현재까지 총 112개 공약 중 64%에 해당하는 72개 사업을 완료했거나 추진중이다.

공약평가 SA등급은 매 분기 점검과 보고회 개최, 공약이행평가단 운영, 시민참여위원회를 통한 시민의견 수렴 등 민관합동의 철저한 관리와 자체평가에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공약의 주요 성과는 시민사회단체와 분야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시민참여위원회’와 시민 정책제안 플랫폼인 ‘안양행복1번가’가 시민의 시정참여 및 소통하는 시정으로서의 면모를 이룬다.

특히, 출산가정 산후조리비·건강관리사 지원서비스와 24시간 어린이집과 돌봄센터 운영, 중고교 신입생 교복·체육복 비용 지원 등은 ‘가족의 삶을 책임지는 안양’의 좋은 사례가 되고 있다.

최 시장은 최대 현안사항으로 떠오른 GTX-C노선 인덕원 정차와 박달스마트밸리 추진을 공약‘고르게 발전하는 안양’분야로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밖에도 GS파워 주변 대기오염 측정기 설치, 학교숲 조성,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상시점검, 생태놀이터 조성, 공영주차장 확충 등도 계획대로 추진 중이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