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와 갈등 중에도 1조2000억 규모 미국산 목화 수입한 이유는?

곽예지 기자입력 : 2020-07-30 17:48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이행 일환 코로나19 타격으로 추가 수입에 차질 우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류허 중국 부총리가 지난 1월 15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미중 1단계 무역 합의안에 서명한 뒤 이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미·중 갈등이 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필요도 없는 미국산 목화를 1조2000억원어치나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중 1단계 무역합의의 이행을 위해서다.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중국은 최근 3개월 사이 미국산 목화 10억 달러(1조2000억원)어치를 수입했다.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이행의 일환인 셈이다. 미·중 양국은 지난 1월 이 합의를 통해 미국은 대중 관세를 일부 완화하고, 중국은 향후 2년간 2000억 달러어치에 달하는 미국 상품과 서비스를 추가 구매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중국은 올해 365억달러어치의 농산물을 포함한 미국 상품 767억달러어치를, 내년에는 1233억달러어치를 추가 구매하기로 했다.

문제는 이 같은 구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의류업계가 타격을 입은 가운데 이뤄지고 있단 것이다.

중국면직물협회 조사에 따르면 중국의 방직 공장은 6월 이후 수주가 전혀 늘어나지 않고 있으며, 조사 업체 중 45%가 적자에 시달리고 있었다. 적자 업체는 전년 동기 대비 20% 가까이 증가한 것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의류수요가 줄어들었기 때문인데, 이는 사실상 중국이 필요도 없는 목화를 사들이고 있다는 의미다.

추가 수입 전망도 어둡다. 존 디바인 목화연구소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중국의 목화 구매는 수요와 연관이 없다”면서 “상당수가 저장고로 보내질 것이고 미래 구입분을 상쇄하게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미국의 목화 가격 상승도 문제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목화 선물 가격은 미국과 호주의 가뭄 우려로 지난 4월 기록한 10년 만의 최저치에서 25% 이상 올랐다.

아울러 피해를 입고 나라는 브라질이다. 중국에 목화를 수출하던 브라질 업체들이 최근 큰 고객을 잃게 된 것이다. 브라질의 수출업체 임원은 “중국 바이어들은 최근 남미의 목화가격이 더 저렴해도 구매를 원치 않고 있다”며 “미·중 무역협정이 브라질엔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