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콜] 현대제철, 코로나에도 2분기 ‘흑자 전환’ (종합)

석유선 기자입력 : 2020-07-28 16:00
영업이익 140억원, 작년 동기比 94%↓...“전기로 부문 실적 개선 덕”
현대제철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기승을 부린 2분기에 140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현대제철은 28일 올해 2분기 실적 발표와 컨퍼런스콜을 통해 연결기준 매출액이 4조1133억원, 영업이익 140억원, 당기순손실 12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작년 2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액은 26.2% 줄었고, 영업이익은 94.0%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적자로 돌아섰다.
 

[현대제철 CI]


특히 영업이익은 작년 4분기(-1479억원)에 이어 올해 1분기(-297억원)까지 2개 분기 연속 적자를 냈으나 3분기 만에 흑자로 전환했다.

증권가 컨센서스(시장 전망치)로는 올 2분기에도 현대제철이 200억원 안팎의 영업적자를 낼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던 만큼 깜짝 흑자 전환을 한 것이다.

현대제철 측은 "코로나19로 인한 자동차, 조선 등 수요 산업 침체로 고로 부문 매출은 둔화했으나 전기로 부문의 실적 개선에 힘입어 2분기에 흑자를 냈다"고 설명했다.

건설 수요가 높은 봉형강(철근, 형강)과 자동차, 조선 등의 수요가 높은 판재류(후판)를 아우르는 제품 포트폴리오를 갖춘 점도 실적 개선에 도움이 됐다. 특히 봉형강 실적이 선방하면서 판재류 실적 부진을 만회할 수 있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건설시장 상황에 맞춰 봉형강 제품 생산 체제를 최적화하고, 저가 유통·가공 수주에 원칙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전기로 부문 수익을 개선했다"고 말했다.
 

현대제철 당진제철소에서 열연 강판이 만들어지고 있다. [사진=현대제철 제공]



현대제철은 S8수익 중심의 실적 성장’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사업구조 개편 등을 추진 중이다. 지난 달 1일부터는 당진제철소 전기로 박판열연 공장 가동을 중단했고, 하반기 매각을 목표로 삼았다. 현재 노조와 전환 배치 등에 대한 협상을 진행 중이다. 

특히 글로벌 자동차 강판 공급 확대를 위한 신강종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현대제철은 기존의 1.5G Al-Si(알루미늄 실리콘) 도금 핫스탬핑 강판보다 강도가 향상된 1.8G 핫스탬핑 강판을 개발했다. 이 강판 적용으로 차량 전복 때 탑승자의 안전도(천정강도)가 약 5% 향상됐으며 조만간 중대형 세단에 양산 적용할 예정이다. 

현대제철은 "하반기 글로벌 자동차 생산이 회복하면서 자동차 강판 물량이 정상화하고 수익이 낮은 부분의 적자 축소 노력으로 손익이 점차 개선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와 함께 현대제철은 투명경영, 환경경영 등 기업에 대한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한 활동도 펼치고 있다. 기업의 지속가능성 평가지표 중 하나인 ESG(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역량 강화를 위해 중장기 ESG 전략 체계를 수립, 지배구조 개선 등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현대제철은 당진제철소 3소결 배가스 청정설비 가동으로 총 3기의 소결공장 청정설비 개선투자를 완료해 올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2018년 대비 50% 이상 저감할 계획이다. 철강업계 최초로 철근·형강 제품이 GR(Good Recycled) 인증²⁾을 취득하는 등 환경경영에도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한편 현대제철의 단조사업부문 물적 분할로 지난 4월 출범한 ㈜현대IFC는 조기 정상화로 2분기 흑자를 달성해 부문별 독립경영체계의 효율성을 입증했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