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대북특사 주저 않겠다…12척 배로 교착국면 돌파" (종합)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7-23 17:13
"남북문제 해결에 도움된다면 특사 100번이라도 하겠다" "조직 법제적 위상 논의보다 남북관계 개선방안 찾아야"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교착국면에 빠진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해 대북 특사로 나설 수 있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또 통일부 조직 및 장관의 위상에 여념 하지 않고 남북 관계 발전에 집중할 것임을 시사했다.

이 후보자는 23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제가 (대북) 특사가 돼서 평양을 방문하는 것이 남북문제를 푸는 데 도움 된다면 백번이라도 주저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면 남북 대화의 전면적인 복원과 즉각적인 인도적 교류 재개를 먼저 요청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인도적 교류 협력을 통해 신뢰를 회복하고 나아가 남북 간 합의하고 약속한 것들을 이행하는 데 지체 없이 들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북미 비핵화 대화에 대해선 “솔직히 말하면 현재 단계에서 북한이 100%를 다 얻지는 못하고 70~80%를 얻을 수 있다면 그 선에서 북·미 관계를 개선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이 시점을 놓치면 우리는 또 한 번 북·미 관계를 개선할 수 있는 전략적 골든타임을 놓칠 수 있고, 이런 시점을 맞이하려면 꽤 오랜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했다.

북한과 미국 양측에 현시점이 비핵화 실현을 위한 절호의 기회임을 설명하고, 양측의 양보를 요구할 것이란 얘기로 해석된다.

이 후보자는 아울러 김 위원장에게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항의할 의사가 있는지에 대한 질의에는 “엄중하게 항의하는 정치 행위와 남북 관계를 풀어가는 행위가 충돌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 충돌을 지혜롭게 풀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평양에 대표부 설치한다고 했을 때 북쪽에서 땅을 대고 남쪽에서도 땅을 (공여하는) 과정 있겠지만, 북한의 신의주·나진·선봉 등에 교역대표부나 무역대표부를 확장하며 연속으로 이 부분 확대한다면, 지금의 현실에 묶이지 않으면서도 앞으로 전진하고, 책임이나 손배소 문제의 해법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라고 부연했다.

또 ‘경제협력’이라는 남북 관계와 ‘비핵화 진전’의 북·미 관계 상황이 서로 충돌할 때 무엇을 우선으로 둘 것이냐는 질문에는 “핵 문제를 해결하는 것과 한반도 평화 구조 정착, 남북경제협력 가동을 ‘세 줄 꼬기’라고 표현하겠다”며 “석 줄이 같이 맞물리면서 돌아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김석기 미래통합당 의원으로부터 아들 병역 면제 의혹 관련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이 후보자는 남북 관계와 한반도 평화 문제 해결을 위해 이순신 장군이 12척의 배로 바로 해전에 뛰어들 듯이 본인도 그렇게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통일부 장관이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장을 겸해서 남북 관계를 견인해 나가는 것을 건의한다는 발언에 이같이 대답했다.

그는 “그동안 통일부의 위상과 기능에 대해 실질적인 공헌과 관련해서 공도 있고 과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비판적 시각 중에는 외교부나 NSC에 비해 상대적으로 위상이 평가절하된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후보자는 “지금 저로서는 통일부의 권한과 권능, 제도적으로 격상을 시켜주신다면 어떤 일을 하겠다고 말씀드릴 처지는 안된다”며 “그만큼 우리의 상황이 여유 있지도, 한가하지도 않다”고 부연했다.

그동안 통일부가 남북 관계, 대북 정책에서 제 목소리를 내지 못했다는 비판이 있기는 하지만, 지금 시점에서 조직의 법제적 위상을 논하는 것보다 남북 관계 해결 방안은 모색하는 것이 급선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후보자는 “국민들의 지지를 받고, 당면한 위기를 돌파해 내는 능력을 통일부 식구들과 함께 만들어 낸다면 그와 걸맞게 법제적인 위상이 따라올 것”이라며 “장관으로 임명된다면 남북 관계, 교착된 한반도 평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바로 뛰어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