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순 군수가 지난 22일 밤 10시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 경매대에 올라 마이크를 잡고 “화천의 농업인들이 정성으로 키운 오이와 호박입니다. 제 값 받을 수 있도록 꼭 도와주세요”라고 경매사와 중도매인들에게 호소하고 있다. [사진=화천군 제공]

최 군수와 김명규 화천농협 조합장, 김승암 간동농협 조합장, 노기현 화천농업인단체협의회 회장, 한상열 토고미마을 운영위원장 등 농업 단체장, 그리고 최명수 기획감사실장, 길상면 농업기술센터소장, 김현일 지역경제과장 등은 지난 22일 밤 서울 송파구 가락동 시장을 찾았다. 이들은 올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소비감소 등의 우려가 커지자 현장에서 유통현황을 자세히 살펴보고, 농산물 세일즈도 진행할 겸 가락동을 방문했다. [사진=화천군 제공]

이날경매가 시작되자 화천산 애호박 8㎏들이 1상자는 특상품 기준 약 1만 원 안팎의 높은 가격에 거래됐다. 화천의 주력 농산물인 애호박과 오이는 7~8월 가락동 노지 애호박 거래물량의 70% 가량을 차지하는 최대 주산지다. 강원 화천지역에서는 연간 약 200㏊ 이상의 면적에서 4,500여 톤에 육박하는 애호박이 생산되고 있다. [사진=화천군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