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상사, 중기부 '자상한 기업'에 선정…중소벤처 해외진출 지원 사격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7-22 15:00
LG상사가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한 '자상한 기업' 15호로 선정됐다.

22일 오후 LG상사는 서울 종로구 LG광화문빌딩에서 중기부, 한국무역협회와 함께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 기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윤춘성 LG상사 대표와 박영선 중기부 장관, 김영주 무협 회장, 김순철 김순철 대중소협력재단 사무총장, 김광현 창업진흥원 원장, 백미현 IBK기업은행 본부장, 스타트업 및 중소벤처기업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자상한 기업은 대기업이 가진 기술과 인프라를 중소기업·소상공인과 공유하며 자발적 상생·협력하는 기업으로, 중기부가 선정해 대기업과 관련 협회·단체를 연결해주는 민관 협력 프로젝트다. 올해 1주년을 맞은 자상한 기업 프로젝트에는 네이버, 포스코 등 대기업, 금융사, 공공기관의 14개사가 선정된 바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LG상사는 스타트업의 해외진출 및 사업화와 함께 중소벤처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을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무협의 해외 스타트업 인프라와 중기부 K-스타트업 센터의 네트워크를 공동 활용해 새로운 스타트업 해외진출 지원모델을 개발한다. 또한 무협과 함께 해외 실증 사업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스타트업 육성과 직간접적 투자에도 나선다.

이밖에도 70여년 간의 수출입업 노하우와 다양한 해외 사업 경험을 기반으로 국내 우수 기업들이 해외 활로를 찾을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현지의 유력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을 활용하는 마케팅 추진은 물론 파트너십 주선, 컨소시엄 형태의 동반 진출을 적극 검토한다.

하반기에는 화상 수출상담회 개최, 우수·유망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해외 현지 오프라인 쇼룸 구축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600억원 규모 동반성장펀드를 활용한 저금리 대출 지원도 가동한다.

박 장관은 "이번 협약은 우리 중소벤처스타트업이 해외진출의 문턱을 낮출 대기업의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얻는 기회이자, LG상사가 기존의 사업모델을 확장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LG상사가 대기업과 중소벤처기업의 상생·협력을 통해 모두가 '윈윈' 할 수 있는 모델을 제시해준 것에 감사하며, 정부도 적극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표는 "종합상사만의 특화된 강점이라 할 수 있는 해외 마케팅 역량과 풍부한 네트워크가 중소벤처스타트업의 해외진출과 성장·발전에 일조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어 뜻깊다"며 "상생·협력을 모범적으로 실천하는 자상한 기업으로서 책임을 다하는 경영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2일 오후 서울 LG광화문빌딩에서 (왼쪽부터)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윤춘성 LG상사 대표가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상사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