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애프터마켓 전시회 '2020 오토살롱위크' 10월 개막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7-20 12:19
10월15일부터 4일간 일산 킨텍스서 개최 올해 바이크·모던 맨즈 트렌드 전시 신설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문전시회 '2020 오토살롱위크'가 오는 10월15일부터 18일까지 나흘간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오토살롱위크 조직위원회는 바이크 페스티벌, 디자인 어워드 등과 함께 더 다양하고 화려해진 2020 오토살롱위크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오토살롱위크는 국내에서 17년 동안 이어져 온 최장수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문전시회다. 지난해에는 '서울오토살롱'과 '오토위크'를 통합해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됐다. 

애프터 서비스(정비·세차), 케어, 부품, 튜닝, 전장 용품, 액세서리 등 자동차 애프터마켓 산업 전반의 용품 및 서비스 전시와 함께 자동차 문화라이프, 캠핑카, 완성차에 이어 올해는 바이크, 모던 맨즈 트렌드(Modern Men’s Trend) 영역까지 전시 품목을 확대했다.

올해 새롭게 개최하는 '2020 코리아 오토-바이크 페스타'는 대한민국 최초 '바이크'와 '자동차' 산업의 협업 문화 전시라는 점에서 이목을 끌고 있다. 이 전시에는 완성 바이크, 기어, 액세서리 등 국내외 유명 브랜드사와 파츠 유통사 및 수입사가 대거 참여한다. 

또 참관객 중 남성이 약 80% 이상으로 압도적으로 높다는 점을 반영해 '모·멘·트(모던 맨즈 트렌드 : Modern Men’s Trend) 기획관'을 구성한다. 

오토살롱위크에 출품하는 차량을 대상으로 '데일리카 디자인 어워드'도 개최할 예정이다. 총 5개 부문별(드레스업, 인테리어, RV, 클래식 복원, 스페셜)로 대상 및 올해의 베스트 디자인카를 선정한다.

조직위는 철저한 발열 체크, 전시장 입장부터 거리 두기 등 안전 관람 정책을 마련해 운영할 예정이다.

조직위 관계자는 "국내 자동차 애프터마켓은 약 100조원의 규모이며, 자동차 구매 이후 오토라이프 활동 전반과 연관되는 만큼 성장 잠재력과 고용효과도 큰 시장"이라며 "올해는 바이크 축제를 함께 개최해 콘텐츠를 확장했으며, 지속적으로 콘텐츠를 전문·다양화해 자동차 애프터마켓 시장의 아젠다를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2019 오토살롱위크 모습. [사진=오토살롱위크 조직위원회 제공]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