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GI, 대한항공 '알짜' 기내식 사업 매각 반대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7-17 13:29
"항공업과 시너지 효과 커…이익률도 높아"
한진그룹 경영권을 두고 조원태 회장과 대립해온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는 17일 대한항공의 기내식 사업 및 기내면세품 판매사업 매각 추진과 관련해 우려를 표했다.

KCGI는 이날 낸 입장문에서 "기내식 및 기내면세점 사업부는 항공업과 시너지 효과가 크고 이익률이 높아 코로나19 사태 이후 그룹의 실적 회복의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돼 왔다"고 말했다.

이어 "더구나 금번 매각 결정을 통해 해당 부문에 근무하고 있는 직원들의 고용 불안이 야기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지적했다.

KCGI는 "대한항공의 경영진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유휴자산 및 불필요한 사업 부문에 대한 매각을 게을리한 채 직원들의 처우 및 고용안정과 직결된 알짜 사업부를 우선 매각하는 의도에 대해 의구심과 우려를 표한다"고 강조했다.

KCGI는 이번 매각 추진 과정에서 대한항공이 경쟁입찰을 추진하지 않고 특정 사모펀드에 배타적 협상권을 부여한 점을 지적하며 "의도에 대해 의구심을 떨치기 어렵다"고 했다.

KCGI는 "만약 한진그룹의 경영진이 경영권 분쟁 상황 속에서 알짜 사업부에 대한 인수 우선권 제공을 통해 현 경영진 측 우호지분을 확보하고자 금번 매각을 진행하는 것이라면 관련자들의 책임을 끝까지 추궁하고 진상을 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 7일 이사회를 열어 기내식 사업과 기내면세품 판매사업 매각 추진을 위해 사모펀드 한앤컴퍼니에 배타적 협상권을 부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2월 2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KCGI 주최로 열린 열린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 기자간담회에서 강성부 KCGI 대표가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