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與, 성폭행 피해자에게 피해호소인? 가장 추잡한 공격"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7-16 10:51
"약자에게 완전성 요구할 때 추해져"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이 16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논란의 피해자에게 2차 가해가 이어지는 것과 관련, "직장내 성폭행 피해자들에게 대한 가장 추잡한 공격은 '왜 지금까지 가만히 있었느냐'이다"라고 일침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 이유는 힘의 불균형 때문이다.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만들어버리는 이런 추한 완력 때문이다"며 이렇게 적었다.

그는 "우리는 모두 불완전하다. 그렇다고 추한 것은 아니다"면서 "하지만 약자에게만 완전성을 요구할 때 그 자는 추해지는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의 이런 발언은 더불어민주당 유력 인사들의 발언을 비판한 것. 앞서 이해찬 대표는 피해자에 대해 사과를 한다면서 '피해 호소인'이란 표현을 썼다. 대선주자 선두를 달리고 있고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이낙연 의원 또한 '피해 고소인'이라고 에둘러 표현했다.

여권 지지자들 사이에서 박 전 시장의 죽음으로 확정된 사실을 밝힐 수 없기 때문에 '피해자'란 표현을 써선 안 된다는 주장이 제기되는데 이를 의식한 표현이다.

이와 관련, 홍성수 숙명여대 법학부 교수는 "확정판결 이전에도 피해자라는 말이 사용돼 왔다"며 "확정판결 전엔 모두 피해호소인이라고 불러야 하나? 말도 안 되는 얘기"라고 했다.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람직한 금융투자세제 개편 방향 긴급 토론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