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감사기준 제정기구, 세계회계사연맹에서 독립한다

안준호 기자입력 : 2020-07-15 14:04

회계감사의 국제기준 제정에 관여하는 국제감사인증기준위원회(IAASB)와 국제윤리기준제정위원회(IESBA)가 세계회계사연맹(IFAC)에서 독립된 외부 조직으로 재정립된다.

한국공인회계사회는 세계회계사연맹 산하에 있던 두 위원회의 독립을 골자로 한 모니터링그룹(MG, Monitorig Group) 재정비 계획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재정비를 통해 IFAC 산하기구였던 위원회들은 독립 조직으로 바뀌고, 현재 IFAC가 갖고 있었던 두 위원회의 위원 임명권한도 PIOB로 이관된다.

또한 정기구 내 회계전문가는 현재 총 18명 중 감사인 9명 이하이던 것이 총 16명 중 감사인 5명 이하로 바뀐다. 세계회계사회연맹에서 전액 지원해 온 두 기준제정기구의 운영자금을 외부 이해관계자에게서도 받도록 하였다.

이미 감사 관련 국제기준의 제정은 공익감독위원회(PIOB) 감독에 따라 진행되며 독립성을 유지해왔다. 이번 재정비를 통해 이러한 독립성은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세계회계사연맹은 내년 3월까지 시스템 전환 계획수립과 준비 단계를 거쳐, 3월 이후 3년 동안 새로운 시스템을 점진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김영식 회장은 "앞으로는 유럽을 중심으로 한 각국의 감독기관의 의견이 국제기준제정 시에 많이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며 "국제기준제정 과정에서 한국의 특수한 상황을 반영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공인회계사회]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