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공범 29세 남경읍 신상공개...검찰 송치때 얼굴 공개

이혜원 인턴기자입력 : 2020-07-15 10:48
경찰은 15일 조주빈(24)의 성 착취 범행에 공범으로 가담한 남경읍(29)씨의 신상을 공개하고 남씨를 검찰에 넘겼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3일 신상공개위원회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이날 밝혔다. 남씨의 얼굴은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있던 남씨를 오전 8시께 검찰로 송치하는 과정에서 공개됐다.

남씨는 포승줄로 묶인 채 검정색 운동복 차림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호송차에 오르기 전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고개를 살짝 끄덕였으며, '피해자들에게 할 말 없느냐'는 질문에는 "죄송하다"고 답했다.

그밖에 '박사방'에서의 역할, 범행 동기, 조주빈과의 관계 등에 관한 질문에는 침묵으로 일관했다.

경찰은 "피의자(남씨)는 박사방 운영자인 조주빈의 공범으로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에 적극적으로 가담하는 등 사안이 중하다"며 "구속영장이 발부됐고 인적·물적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으며, 재범 위험성도 높다고 판단했다"고 신상공개 결정 이유를 밝혔다.

이어 "위원회는 피의자의 인권과 가족, 주변인이 입을 수 있는 피해 등의 공개제한 사유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며 "그러나 국민의 알권리, 동종범죄의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차원에서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므로 피의자의 성명, 나이, 얼굴을 공개하기로 심의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남씨는 '박사방' 유료회원으로 활동하며 피해자들을 유인해 성 착취물을 제작에 가담한 혐의(범죄단체가입·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강요 등)를 받는다. 또 조주빈의 범행을 모방해 피해자를 협박한 혐의도 있다.

경찰은 남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두 차례 신청한 끝에 지난 6일 구속했다.

조주빈 성 착취 공범 남경읍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서에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