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내년 재보선, 낙관적 측면…만반의 준비하겠다"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7-14 16:57
"문재인 팬덤, 점점 무너지지 않을까"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내년 4월로 예정된 재보궐선거에 대해 "상당한 호응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내년 재보선과 관련, "만반의 준비를 해나가겠다"며 "비교적 낙관적 측면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최근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사건과 관련한 국민의 인식도 그렇고, 부동산 문제 등 민심이 굉장히 안 좋게 흐르고 있다"며 "이런 흐름을 제대로 파악해서 통합당이 정확한 대책을 강구하면 상당한 호응을 얻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팬덤 현상'에 대한 생각을 묻는 말에 "점점 무너지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이라는 것이 통합당에 대한 반대층이라고 보면 된다"며 "풍요 속에서 지내온 세대들로 의식 구조가 굉장히 다르다. 불평등, 불공정, 비민주에 대해서 상당히 감정을 노출하는 사람들"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야당으로서 통합당의 역할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원래 야당은 여당이 하는 것에 반대 논리를 전개하는 것"이라며 "여당이 100% 잘하면 야당은 희망이 없다. 여당의 실패를 먹고 사는 것이 야당"이라고 말했다.

그는 "과거에 통합당이 그런 자세를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에 이번 선거(총선)에서 패했다고 생각한다"라고도 했다.

김 위원장은 모두 발언에서도 "결국 여당을 심판해야 마땅한 선거에서 야당이 심판받은 셈"이라고 자평했다.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됐을 때 근본적인 혁신을 해야 했는데 구태 정치를 거듭하는 것에 국민이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던진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