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뉴딜] 태블릿PC로 디지털교육 확대...와이파이는 기본 제공

임애신 기자입력 : 2020-07-14 16:00
디지털 교육을 위해 교육용 태블릿PC를 지원한다. 오래된 PC와 노트북은 교체해준다. 전국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에 고성능 와이파이가 구축된다.

정부가 14일 발표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보면 디지털 뉴딜을 위해 △D.N.A(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기반의 생태계 강화 △교육·인프라 디지털 전환 △비대면 산업 육성 △사회간접자본(SOC) 디지털화를 추진한다.

전국 초·중·고, 대학, 직업훈련기관의 온·오프라인 융합 학습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교육 인프라를 디지털로 전환한다.
 

[자료=기재부 제공]

이를 위해 오는 2025년까지 총 1조3000억원(국비 8000억원)을 투자해, 9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우선 모든 초·중·고 전체 교실에 고성능 와이파이를 100% 구출한다. 올해 6월 기준 8만실인 와이파이 구축을 오는 2022년까지 38만실 전체 교실로 확대할 계획이다.

스마트 기기도 지원한다. 교원의 노후한 PC와 노트북 20만대를 교체하고, 온라인 교과서 선도학교 1200개교에 교육용 태블릿PC 24만대를 지원한다.

맞춤형 학습 콘텐츠를 제공하는 '온라인 교육 통합 플랫폼'도 구축한다. 다양한 교육 콘텐츠와 빅데이터를 활용해 공공·민간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고, 학습 관리부터 평가까지 온라인 학습 전 단계를 지원한다.

아울러 전국 39개 국립대의 노후 서버와 네트워크 장비를 교체한다. 원격교육지원센터와 현직·예비교원의 미래교육센터를 10개, 28개씩 설치한다.

오는 2025년까지 AI·로봇 등 4차 산업혁명 수요에 적합한 유망 강좌를 총 2045개로 늘리고, 글로벌 유명 콘텐츠도 매년 50개씩 도입할 방침이다.

이는 K-MOOC(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를 통해 유통된다. K-MOOC은 평생교육 수요에 대응해 고등교육기관의 우수 강좌를 온라인으로 일반 국민에 제공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스마트 직업훈련 플랫폼(STEP)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이러닝·가상훈련(AR·VR) 콘텐츠 개발을 확대한다.

민간 직업 훈련도 디지털로 전환된다. 직업훈련기관을 대상으로 온라인 훈련 전환 컨설팅을 제공하고, 온라인 학습관리 시스템(LMS) 임대비를 개소당 연 1800만원씩 지원한다.
 

[사진=한국정보화진흥원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