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년째 독도는 일본땅' 망언... 국방부, 주한 일본대사관 무관에 항의

김정래 기자입력 : 2020-07-14 15:32
국방부 "독도 영유권 훼손하려는 어떠한 도발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
국방부가 '2020년 일본 방위백서' 일본이 주장한 독도 영유권 주당에 대해 주한 일본대사관 국방무관을 불러 항의했다.

14일 이원익 국방부 국제정책관은 주한 일본 국방무관인 항공자위대 마쓰모토 다카시 대령을 국방부로 초치해 '2020년 일본 방위백서'에 실린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시정 조치를 요구했다.

이와 함께 그간 레이더 조사(일본 초계기 조사),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등과 관련한 일본 측의 일방적 주장에 대해서도 강력히 항의했다.

일본은 이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주재로 열린 각의(국무회의)에서 2020년 판 방위백서 '일본의 방위'를 채택하고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우리나라(일본) 고유 영토인 북방영토(쿠릴 4개 섬의 일본식 표현)와 다케시마의 영토 문제가 여전히 미해결 상태로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일본이 방위백서를 통해 독도 영유권 도발에 나선 것은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내각 시절인 2005년 이후 16년째다.

국방부는 독도 영유권을 훼손하려는 어떠한 도발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천명했다.

이어 "우리 정부가 양국 간 현안 문제를 선제적으로 해결하고자 한일 GSOMIA 종료 결정 통보 효력 정지 결정 및 통보를 한 것임을 강조하고, 양국 간 신뢰관계 회복을 위한 일측의 진지한 노력을 엄중히 촉구했다"고 밝혔다.
 

주한 일본 국방무관인 항공자위대 마쓰모토 다카시 대령. [사진=연합뉴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