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빅데이터·AI로 통관 관리…빅데이터추진단 출범

박성준 기자입력 : 2020-07-14 15:16
관세청이 앞으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술을 관세국경 관리에 활용한다.

14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 같은 방식으로 업무를 전담하는 '빅데이터추진단'을 출범시켰다.

빅데이터추진단은 전자통관심사와 AI 엑스선검사 등 일부 업무영역에 도입된 빅데이터·AI 기술을 모든 업무에 적용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이를 위해 빅데이터추진단은 전자통관시스템 유니패스에 축적된 데이터를 모아 AI로 가공·분석하는 '빅 AI 모델' 개발에 나선다.

BIG AI는 여행자나 화물 등 개별 정보를 바탕으로 축적된 정보와 비교해 위험요소와 발생 전조를 감지함으로써 신속한 대응에 기여할 수 있다고 관세청은 설명했다.

빅데이터추진단은 또 원산지증명서 처리, 챗봇 상담, 품목분류(HS)코드 찾기 등을 AI로 수행하는 시스템도 개발할 계획이다.

아울러 관세청 데이터를 기업 수요에 맞는 내용과 방식으로 공개하는 계획을 수립한다.

관세청은 "빅데이터 추진단을 통해 무역 빅데이터 분석모델을 꾸준히 개발해 위험요소를 선제적으로 차단하고, 민간의 데이터 경제를 지원하도록 데이터 전문 역량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관세청]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