쏟아지는 대형마트 부지, 부동산개발사 눈독

김동현 기자입력 : 2020-07-15 07:37
홈플러스·롯데마트 등 일부 지점 매물로 등장 부동산 개발업체 다양한 개발 위해 적극 매입

최근 매각 협상이 진행 중인 롯데마트 안산점 전경 [사진=롯데마트 제공]
 

[데일리동방] 최근 오프라인시장 부진 등의 여파로 대형마트들이 매물로 쏟아져 나오면서 부동산 개발업체들의 매입이 이어지고 있다. 교통이 편리한 입지와 큰 부지 특성 등을 살려 주거시설이나 지식산업센터 등으로 개발해 수익을 내기 위해서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쇼핑은 최근 롯데백화점 서울 강남점과 미아점, 경기 안산점, 부천 중동점 등과 롯데마트 서울 금천점, 빅마켓 영등포점, 부산 부암점 등 20여 곳에 대한 사업성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롯데쇼핑은 이미 롯데마트 일부 지점에 대한 매각을 진행하고 있다. 이미 전국 700여개 롯데쇼핑 계열 지점 중 200여개를 줄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CBRE자산운용은 최근 롯데마트 구로점과 롯데백화점 분당점 매각 작업에 착수했다. 빠르면 연내 새로운 주인을 찾게 될 전망이다. 경기 용인 롯데마트 용인수지점 부지는 시행사 더시너지원이 34층짜리 4개동 724세대 규모 공동주택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홈플러스 역시 점포 매각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근 홈플러스 안산점을 매각하기 위한 절차를 밟은 가운데 디벨로퍼 화이트코리아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화이트코리아는 부동산 개발시행사로 과천 지식정보타운 8블록, 성남고등 주상복합 C1·2·3 등 수도권 내에서 개발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면서 화이트코리아는 연면적 6만8877㎡의 건물(대지면적 2만7138㎡)을 매입하게 된다. 매입이 완료되면 홈플러스 건물을 철거하고 용도변경 절차에 돌입할 전망이다.

이곳 필지는 용적률이 1100%에 달해 개발 효용이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에 지난 5월 입찰 당시 반도건설 등 건설사를 포함해 무려 16곳이 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서울지하철 4호선 한양대 앞, 중앙역과 가깝고 안산버스터미널이 위치한 입지로 개발이 이뤄질 경우 주거지가 들어설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최근에는 국내 1호 홈플러스인 대구점 매각도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마트도 지난 2018년부터 매각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마트 덕이점을 완전 매각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13개 매장을 세일즈앤드리스백 방식으로 매각했다. 올해 4월에는 서울 마곡에 건립할 예정이던 대형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조성을 취소하고 이 부지를 약 8000억원을 받고 신영에 매각했다.

제이알투자운용 역시 과거 이랜드리테일로부터 매입한 경기도 수원 팔달구 2001아울렛수원점, 엔씨백화점 이천점, 엔씨백화점 경산점 등을 폐점한 후 임대주택으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한 시행사 관계자는 “대형 마트의 경우 입지가 뛰어난 곳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여러 시행사가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용도 변경에 따라 오피스텔이나 주상복합 등 개발 방법도 다양해 높은 수익성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