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다주택자 양도세 회피 증여 시 취득세 인상 강구"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7-14 10:24
"집값 안정 안 되면 더 강력한 대책 추진할 것"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7·10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절세 방안으로 다주택자가 주택 매각보다 증여를 택할 것이란 전망에 대해 "증여 시 취득세 인상 등의 추가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다주택자들이 양도세를 피하기 위해 증여를 택하는 경우가 많지 않을 거라 예상하지만, 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법과 정책을 피해가려는 꼼수가 나타나면 그 꼼수를 차단할 보완 대책을 즉시 실행에 옮길 것"이라며 "투기 수요를 근절하고 실수요자를 보호한다는 대원칙을 확고히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원내대표는 "만약 이번 대책으로도 집값이 안정이 안 되면 더 강력한 부동산 대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 원내대표는 "다주택자가 세금인상 부담을 세입자에게 전가하는 것을 절대 허용하지 않겠다"면서 "임대차 3법을 반드시 통과시키겠다"고 말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