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유턴기업 스마트화에 9억원 지원

현상철 기자입력 : 2020-07-14 12:00

[표 = 중기부]


정부가 국내로 복귀하는 유턴기업의 스마트화에 최대 9억원을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5일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추경)’을 공고하고, 오는 9월 15일까지 유턴기업 중 스마트화를 희망하는 기업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사업은 ‘로봇활용 제조혁신지원’, ‘스마트공장 고도화2’다.

‘로봇활용 제조혁신지원‘ 사업은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협동로봇·무인이송 로봇 등 자동화 로봇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유턴기업 전용 트랙을 새로 만들어 지원금을 기존 3억원에서 5억원으로 늘렸다. 올해 하반기 총 4개사 내외를 지원한다.

’스마트공장 고도화2‘ 사업은 중소·중견기업이 AI·데이터 중심의 실시간 원격제어가 가능한 첨단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업당 지원금을 기존 1억5000만원에서 최대 4억원으로 확대했다. 신청대상은 고도화된 스마트공장(중간2 또는 Lv4 이상) 구축을 목표로 하는 중소·중견기업이다. 하반기 총 20개사 내외를 지원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저렴한 인건비를 찾아 해외로 떠난 기업들의 유턴을 가속화하기 위해 ‘공정혁신 R&D’ 사업 성과물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공정혁신 R&D’ 사업은 노동집약적 공정을 자동화 공정으로 전환하는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 사업은 오는 9월 공고 예정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