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준병 “박원순 가짜미투 제기 아니다...그런 의도 없어”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7-14 09:35
"피해자에게 더 이상 2차 피해 없길"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옹호하는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되자 해명했다.

윤 의원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일부 언론에서 가짜미투 의혹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는데, 전혀 그런 의도가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박 전 시장이) 고인이 되기 전에 피해자에게도 미안하다는 말씀을 전해드렸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며 “피해자에게 더 이상의 2차 피해가 없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공간에 근무하면서도 피해자의 고통을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며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의 일상과 안전이 조속히 온전히 회복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앞서 전날 윤 의원은 페이스북에 “고소 진위에 대한 정치권 논란과 그 과정에서 피해자 2차 가해 등을 방지하기 위해 죽음으로서 답한 것”이라며 “고인은 죽음으로 당신이 그리던 미투 처리 전범을 몸소 실천했다”고 말했다.
 

생가 둘러보는 고 박원순 서울시장 영정. 고 박원순 서울시장 영정을 든 유족들이 13일 오후 경남 창녕군 박 시장 생가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