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성추행 수사 내용 박원순 시장에 통보한 사실 없다”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7-13 18:01
관련 보도 반박…“피해 호소인 비난 2차 가해 중단해달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달 26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공수처장 후보추천 요청 및 인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13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청와대의 사전 통보로 성추행 피소 사실을 알게 됐다는 보도에 대해 부인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내고 “박 시장이 9일 새벽 청와대 통보로 피소 사실을 알게 됐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무근”이라며 “청와대는 관련 내용을 통보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피해 호소인의 고통과 두려움을 헤아려 피해 호소인을 비난하는 2차 가해를 중단해 줄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면서 “피해 호소인과 그 가족이 조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날 한 언론은 경찰 관계자를 인용해 박 시장에 대한 성추행 고소가 접수된 당일인 8일 청와대에 구두로 이 같은 고소 접수 사실을 보고했다고 보도했다.

박 시장의 성추행 피해 고소인 측도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 사건은 고소와 동시에 피고소인(박 시장)에게 수사 상황이 전달됐다”고 주장했다.

야권인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역시 “(성추행 고소 사건) 수사 상황이 상부로 보고되고, 그것이 피고소인에게 바로바로 전달된 흔적이 있다”면서 “문제를 은폐한다든지 왜곡하려 하면 훨씬 큰 사건이 될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