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석된 서울·부산시장…역대급 재·보궐 선거 예고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7-13 00:00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낙마에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하면서 내년 4월에 치러지게 된 역대급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정치권에 긴장감이 돌고 있다.

특히 1000만 시민의 선택을 받는 서울시장과 340만 인구의 부산시장을 어느 당이 가져가느냐에 따라 정국은 크게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재·보궐 선거로 당선될 광역단체장의 잔여 임기가 1년 남짓으로 짧은 상황이라 지방행정의 공백과 잦은 선거로 인한 세 부담 증가에 대한 비판도 제기된다.

1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내년 4월 7일 재·보궐 선거는 올해 3월 17일부터 내년 3월 8일까지 사퇴 등 사유로 국회의원, 기초·광역단체장 등의 자리 중 빈 곳을 대상으로 치러진다. 현재까지 광역단체 중에선 서울과 부산에서 재·보궐선거가 확정됐다.

선거가 9개월 남짓한 상황이라 박 시장의 죽음이 가져온 충격이 정리되면 차기 서울시장 후보군의 행보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선 우상호 의원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 등이 후보군으로 꼽힌다. 당 안팎에선 임종석 대통령 외교안보특보와 박주민 의원도 도전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미래통합당에선 나경원·지상욱·김용태 등 서울 기반 전직 의원들이 후보군으로 거론된다. 또한 9년 전 박 시장에게 후보를 양보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홍정욱 전 한나라당 의원의 이름도 거론된다.

부산시장 후보의 경우 여권에서는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낸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이 하마평에 오른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도 부산시장 출마를 놓고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당에선 김세연·이진복·이언주 전 의원 등이 유력 주자로 꼽힌다.

다른 광역단체장 또한 재판을 앞두고 있어 재판 결과에 따라 재·보궐 선거 지역이 늘어날 수도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대법원 전원합의체 최종심을 앞두고 있다. 2심에선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300만원의 벌금이 선고됐다. 김경수 경남지사도 이른바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과 관련해 1심에서 유죄 선고를 받고 항소심 중이다.

박상철 경기대 정치대학원 교수는 "1년짜리 서울시장이 시(市)를 위해 무슨 일을 하겠느냐. 선거가 잦으면 정쟁이 잦을 수밖에 없다"면서 "선거 비용도 결국 국민의 부담이자 주민들의 부담으로 돌아간다"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지난 2015년 이후 하반기 10월 재·보궐 선거가 폐지된 것에 대해서도 "지방 행정 측면에서 광역단체장의 공백이 긴 것은 안 좋다"며 "지방선거만큼은 예외로 하는 것이 옳다고 본다"고 말했다.

 

12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묵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환욱 기자  sotong@ajunews.com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