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홍콩판 나스닥' 지수 나온다

배인선 중국본부 팀장입력 : 2020-07-12 17:00
전 세계 기술주 열풍, 中인터넷기업 회귀 배경 알리바바, 텐센트, 메이퇀, 샤오미 등 대형 기술주 편입 예상 홍콩 보안법 우려에도…기술주 견인 속 홍콩 항셍지수 전망 밝아

홍콩증권거래소 [사진=로이터]


홍콩증권거래소가 알리바바, 텐센트 등과 같은 대형 기술주 중심의 '홍콩판 나스닥' 지수를 연내 출범시킬 계획이다. 코로나19 사태로 확산된 전 세계 기술주 열풍과 중국계 인터넷기업의 홍콩증시 회귀 움직임과 맞물려 나온 움직임이다.

중국 홍콩 항셍지수 이사 겸 연구분석 책임자 황웨이슝(黃偉雄)은 최근 홍콩 명보와의 인터뷰에서 '홍콩판 나스닥' 지수 출범 계획을 밝혔다. 기술주 중심으로 꾸려지는 이 지수 편입 종목, 규모, 조건 등은 조만간 발표될 예정이다. 이 지수가 출범하면 항셍지수와는 별개로 홍콩 증시에 상장된 기술주 흐름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보도에 따르면 지수 출범 초기에는 중국 '인터넷 공룡'으로 불리는 알리바바, 텐센트, 메이퇀, 샤오미, 이른바 'ATMX(각 기업의 영문 이니셜 앞글자를 따서 붙인 이름)' 등 대형 기술주가 우선 편입될 예정이다. 

이는 최근 들어 홍콩 증시에서 기술주에 대한 투자자의 관심이 쏠리는 것과 관련이 있다.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활성화로 디지털 경제가 각광받는 데다가 최근 미·중 갈등 속 뉴욕증시에 상장된 중국계 인터넷기업의 홍콩 증시 회귀 열풍이 불면서다. 

글로벌 투자은행(IB) BNP파리바가 홍콩증시 10대 기술주를 묶어 만든 'ATM+' 지수를 보자. 알리바바(A), 텐센트(T), 메이퇀(M)을 비롯해 중신궈지(SMIC, 반도체), 샤오미(스마트폰), 진산(소프트웨어), 순위(광학기기), 루이성(전자음향), 징둥(전자상거래), 넷이즈(게임) 등이 포함된 이 지수는 올 상반기에만 약 30% 올랐다. 같은 기간 항셍지수가 7% 넘게 하락한 것과 비교된다.

BNP파리바는 ATM+ 종목이 올해 홍콩 증시 전체 거래량의 35%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한편, 홍콩 국가안전법(일명 홍콩보안법) 등 글로벌 자금 이탈 우려 속에서도 기술주 견인으로 홍콩 증시 전망이 밝다는 의견도 나온다. 

모건스탠리는 지난 8일 보고서에서 홍콩 항셍지수가 내년 6월 2만8000선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심지어 최고치를 33400선까지 올려잡았다. 모건스탠리는 지난 한달간 벌써 두 차례 항셍지수 목표치를 상향 조정했다. 모건스탠리는 시장 밸류에이션 상승, 중국 경기 회복세, 기술주 인기, 중국계 기업으로의 자금 유입 등을 홍콩증시 상승 이유로 꼽았다. 

모건스탠리뿐만이 아니다. 중국 경기회복세 속 많은 기관들이 항셍지수 전망을 밝게 점치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6월 한달에만 각 증권사는 모두 38차례 항셍지수 예상치를 상향 조정했다. 하향 조정은 7차례에 불과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