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신임 대변인에 김홍국(사진) 전 TBS교통방송 보도국장을 9일자로 임명한다고 8일 밝혔다.

김 신임대변인은 1965년생으로 연세대 건축공학과를 졸업했으며 경기대에서 국제정치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1992~2006년 문화일보 기자로 근무했으며 ‘유전자 조작 담배’ 취재로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을 받는 등 다수의 특종과 기자상을 수상했다. 이후 뉴시스 정치부장, 뷰스앤뉴스 경제부장, TBS교통방송 보도국장 등을 역임했다.

2012년부터 한국기자협회 한국기자상 대변인을 맡아왔다. 현재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편집위원, 대진대 객원교수로 활동 중이며, 한국협상학회와 한국보훈학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KBS MBC 등 공중파, YTN 등 보도채널, JTBC와 TV조선 등 종편과 라디오에 출연, 합리적인 해법과 전망을 제시하는 한국의 대표적인 정치평론가로 활약해 왔다.

저서로는 넬슨 만델라 위대한 조정자,오바마 2.0, 미국의 거장들’이 있으며, ‘대통령의 국정어젠다와 대 국회 협상에 관한 연구’ 등 다수의 논문을 발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