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임대아파트 '중마동 수하임 & 마루힐' 이달 오픈 예정

조득균 기자입력 : 2020-07-08 16:09

 

8년 전세 임대주택이 주목받고 있다. 일반 분양아파트 공급가보다 저렴한 공급가에 8년 동안 안정적으로 거주가 가능하며, 만 19세 이상 누구나 신청 할 수 있고 각종 세금부담이(취득세·재산세·양도소득세·종합부동산세) 없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최근 6·17정책 이후 부동산 시장이 더욱 과열되는 양상을 보이면서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의 꿈이 점점 어려워지면서 실거주를 목적으로 하는 이들에게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8년 전세 임대주택 신규공급이 광양 중마동에 공급될 예정이다. 7월에 공급을 앞둔 수하임 2차 '중마동 수하임 & 마루힐'이다. 이곳은 지난 11월 광양 중마동에 선보인 8년 민간임대아파트 수하임 1차 '중마동 수하임 더스틸'을 성공적으로 분양을 마감한 (유)와이지개발에서 공급한다.

수하임 2차 '중마동 수하임 & 마루힐'은 일반 분양 아파트와 견주어 뒤지지 않는 수준 높은 마감재와 일반 분양가 대비 훨씬 저렴한 금액으로 거주가 가능하며,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서 보증하기 때문에 계약초기부터 분양전환 시까지 안심하고 거주할 수 있다.

이번 2차 사업지는 광양시 중동 1324-1번지에 위치 있으며 단지 구성은 총 190세대로 선호도 높은 84㎡의 A/B 2가지 주력세대와 59㎡와 아파텔 84㎡ 등을 포함해 총 4가지 타입으로 이루어져 있다. 아울러, 기 분양한 1차 113세대와 함께 총 303세대의 중형규모 단지로 공동관리 운용을 계획하고 있어 입주민들의 편의를 향상시킬 것으로 보인다.

규모는 지하 1층~지상 28층 2개동으로 최신 4.5 베이 구조로 채광, 일조권을 극대화했으며, 전세대 LED 조명을 적용했다. 그리고 주부들이 가장 선호하는 ㄷ자형 주방구조 등 효율적인 동선을 확보했다. 아울러 입주민만 출입이 가능한 안전한 출입통제 시스템과 주차관제시스템이 적용된다. 무엇보다 28층의 고층 아파트 단지로서 확트인 조망권을 가지고 있으며 지상주차장을 주력으로 설계해 주차장 이용시 쾌적한 환경 제공과 이용객들의 안전성을 극대화한 단지 설계가 돋보인다.

특히 이번 신규로 공급되는 수하임 2차 수하임&마루힐 단지 내에 입주민을 위한 특별한 공간이 제공된다. 임대아파트 단지에서는 보기 드물게 게스트하우스 2개실을 제공함으로써 입주민의 친지나 지인 방문시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단지 내 독서실을 제공해 입주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게스트하우스와 독서실을 제공함으로써 수하임1차에 없던 주민 편의시설이 제공 됨으로써 수하임1차 주민들에게도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또한, 수하임&마루힐의 입지조건 중 가장 큰 장점이라면 초품아 단지로서 어린 자녀들의 통학 및 안전한 교육환경 등 학군의 모든 장점을 모두 가진 학세권 단지로써 중앙초(약100m), 동광양중(약 80m)이 단지 바로 앞에 있으며 백운고(약 500m) 등 학교가 단지 인근에 매우 인접해 있어 초등학교에서 고등학교까지 도보로 통학할 수 있는 뛰어난 교육 환경을 가지고 있다.

원스톱 생활권도 주목할 만하다. 단지 인근에 초․중교, 동사무소, 병원, 은행, 마트, 공원, 세무서 등등 생활에 필요한 모든 시설이 단지 바로 앞에 인접하고 있다. 아울러 홈플러스, 중마시장, 시청, CGV등 광양 중심지역의 각종 인프라를 원스톱으로 함께 누릴 수 있다. 아울러 주변 산업단지와 인접해 있기 때문에 출·퇴근이 10분 내로 가능하며 중마로, 중마중앙로를 통해 광양 도심으로 편리하게 이동 할 수 있고 순천, 하동, 여수 인근 지역을 약 30분 내로 접근 가능하다.

상쾌한 숲세권도 눈길을 끈다. 단지 바로 인근에 광양시민광장, 마동근린공원, 마동저수지생태공원, 중마근린공원 등 다양한 녹지공간과 다수의 자연 휴양시설이 인근에 풍부하게 조성되어 있어 운동이나 산책 등 다양한 여가생활을 누릴 수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요즘 심하게 요동치는 부동산 시장과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저렴한 공급가에 집을 마련하기 힘드신 분들에게 조금이나 힘을 보태고자 임대아파트 공급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