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표원, 디지털포렌식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경찰청 지정

박성준 기자입력 : 2020-07-08 14:17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선정 1호 기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경찰청을 '디지털포렌식 분야 한국인정기구(KOLAS)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승인했다. 경찰청이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선정된 것은 최초 사례다. 디지털포렌식은 PC, 노트북, 휴대전화 등 저장매체나 인터넷상에 남아있는 각종 디지털 정보를 분석해 범죄 단서를 찾는 수사기법이다.

8일 국표원에 따르면 한국인정기구는 국제기준에 따라 시험기관의 조직·시설·인력 등을 평가해 특정 분야에 대한 시험 및 검사 역량이 있음을 국제적으로 공인하는 제도다. 운영은 국표원에서 한다.

경찰청은 연 5만6000건 이상의 디지털 증거분석을 수행하는 국내 최대 디지털포렌식 기관이다. 국표원이 맺은 국제협정에 따라 앞으로 경찰청이 수행한 디지털포렌식 시험 결과는 세계 104개국에서 국내에서와 동일한 효력을 갖게 된다.

이에 따라 경찰청 사이버 범죄 수사 결과에 대한 국민 신뢰가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국제공조 수사 시 우리가 수행한 디지털포렌식 결과가 즉시 증거로 채택되는 등 경찰의 국제수사 역량도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청사에서 열린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서 전달식 및 현판식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은 "디지털포렌식센터의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은 경찰의 책임수사 원년을 맞아 국민의 신뢰를 얻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법과학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 안전과 직결되는 분야"라며 "국제적인 시험 역량과 공신력을 갖춘 국내 기관이 늘어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