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8일 “남북관계를 개선하는 창의적 해법의 가장 현실적 방법은 북한 개별관광”이라고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개별관광은 유엔제재 대상에 해당하지 않고, 개성은 2007년 이미 시행한 적이 있어서 유관시설도 갖춰져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시작으로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 재개 등 단계적으로 확대해나가야 한다”며 “지속적인 협력과 교류만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미워킹그룹과 관련해선 “한미 공조의 틀은 유지하면서도 한국의 자율성을 높이고 대북제재에 해당하지 않는 민간 차원의 남북교류는 우리 스스로 추진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발언하는 민주당 설훈 최고위원.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