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훈-비건 "한·미 대북 대화재개 노력 계속"…비건 "최선희 지시 안 받는다"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7-08 14:10
이도훈 "조속히 대화 물꼬 틀 방도 심도있게 협의" 비건 "北 만남 요청 안해…'동맹' 만나기 위한 방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왼쪽)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동을 마친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공동취재단]


한국과 미국이 북한 비핵화 협상 재개를 위한 노력을 계속하기로 했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는 8일 오전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갖고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해 노력하고, 국제사회와 공조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미국은 한반도 정세 안정에 기여할 수 있는 남북 협력을 강력히 지지한다며 북한과 균형 있는 합의에 도달하기 위해 ‘유연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음을 재확인했다.

이 본부장은 비건 부장관과의 협의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현 상황에 비춰서 조속한 시일 내에 대화의 물꼬를 틀 수 있는 그런 방도에 대해 심도 있게 협의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협의에서 ‘대화’와 ‘협상’만이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 한국과 미국 그리고 한반도 주변국과의 소통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 본부장은 “저는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대화와 협상만이 유일한 방법이고 이를 위해 한·미는 조속한 재개를 위해 전력을 다해나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며 “비건 대표와 나는 이러한 입장 하에 앞으로 한·미 간 빈틈없는 공조 체제를 유지하고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주변국과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소통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비건 부장관은 북·미 대화 재개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며 미국이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노력을 강력히 지지한다고 했다.

그는 “우리는 남북협력이 한반도에 더 안정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믿는다”며 “한국 정부가 북한과 남북협력 목표를 추진하는 데 있어서 한국 정부를 완전히 지지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우리는 북한과 만남을 요청하지 않았다. 이번 주 방한은 우리의 가까운 친구와 동맹을 만나기 위함”이라며 “"한 가지 또 매우 명확하게 밝히고 싶다. 나는 최선희 제1부상으로부터 지시를 받지 않으며 그렇다고 존 볼턴 대사(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로부터 지시를 받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비건 부장관은 “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2년간 여러 만남을 통해 내린 결론으로부터 지침을 받는다”며 “그 비전은 한반도에 더 견고한 평화를 가져오고, 한반도 내 관계를 변혁하고, 한반도에서 핵무기를 제거하고, 한국 사람들을 위한 더 밝은 미래를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이런 사안에 대해 협상할 준비가 됐고 권한이 있는 카운터파트를 임명하면 북한은 우리가 그 순간 (대화할) 준비가 됐음을 확인할 것”이라며 “우리는 한반도의 평화로운 결과 도출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며 매우 가능하다고 믿는다”고 부연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이 노력을 계속하기 위해 우리를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비건 부장관은 최근 남북 관계의 걸림돌로 지적받는 한·미워킹그룹과 북·미 협상 재개를 위한 대북제재 완화 여부에는 답하지 않았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