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업데이터, 한국어음중개와 중소기업·소상공인 P2P금융 신용관리 모형 개발 추진

문지훈 기자입력 : 2020-07-07 18:24

송병선 한국기업데이터 대표이사(왼쪽)가 곽기웅 한국어음중개 대표이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한국기업데이터 제공]


한국기업데이터는 7일 한국어음중개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자금조달을 지원하기 위한 P2P금융 신용관리 서비스 모형 개발과 이에 따른 플랫폼 매출망 금융 관련 업무 제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한국기업데이터와 한국어음중개는 우량 매출채권 발행사를 선별하는 모형과 어음 등 매출채권 할인율 표준화 및 대출한도를 정교하게 추정할 수 있는 모형을 각각 개발하기로 했다.

또 이를 기반으로 어음 및 매출채권 서비스를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을 공동으로 모색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한국어음중개는 어음할인율 및 전자어음 유통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한국기업데이터는 보유하고 있는 기업 정보와 기업 신용평가 노하우 등을 활용할 예정이다.

한국기업데이터는 현재 국내 최대 수준인 약 1000만개에 달하는 기업 빅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송병선 한국기업데이터 대표이사는 "양사가 개발하는 P2P 금융 신용관리 서비스가 향후 P2P금융의 건전성 제고에 기여하는 한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운전자금 조달을 신속하게 지원하는 대표 서비스가 되길 바란다"며 "이를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이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