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수 GS그룹 회장 취임 후 첫 여수 현장경영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7-07 14:30
허태수 GS그룹 회장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GS칼텍스 여수공장을 찾았다.

7일 GS에 따르면 허 회장은 전날인 6일 1박2일 일정으로 그룹사 주요 임원진과 GS칼텍스 전남 여수공장을 방문했다. 지난 1월 취임한 허 회장이 GS칼텍스 여수공장에 내려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이날 여수공장 직원들을 만나 현장 애로사항을 듣는 한편,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힘을 모아달라고 격려했다. 이어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올레핀 생산(MFC)시설도 살펴본 것으로 전해졌다. 올레핀시설은 GS칼텍스의 주요 신성장동력 중 하나다.

허세홍 GS칼텍스 대표이사는 이튿날인 7일 오전 여수공장을 방문했다. 허 대표이사는 직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소통하는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현장 직원들이 작업 현장에서 안전에 주의할 것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허태수 ㈜GS 대표이사 회장 사진=GS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