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조성에 굵직한 민간기업 "참여하겠다"

윤지은 기자입력 : 2020-07-07 14:09
세종 4개사, 부산 2개사 SPC 공모 대표사로 참여의향서 제출 -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조성·운영을 위한 민·관 SPC 구성이 본격화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세종 국가시범도시에 현대자동차, KT, LG CNS, RMS컨소시엄 등 4개사, 부산 국가시범도시에 한국수력원자력, LG CNS 등 2개사가 대표사 자격으로 SPC 공모에 대한 참여의향서를 제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참여의향서 제출은 지난 4월부터 시작한 SPC 공모에 따른 접수 결과다. 모빌리티, 데이터, 통신, 에너지, IT 등 스마트시티와 관련된 다양한 업계에서 관심을 보였다.

대‧중소‧스타트업을 포함해 최소 50개 이상의 스마트 솔루션 기업과 건설사, 금융사 등이 대표사와 컨소시엄 구성을 검토하며 함께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국토부는 9월 사업계획서를 제안받아 10월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 후, 민‧관 협상을 거쳐 SPC 운영을 위한 사업시행합의서를 체결할 계획이다.

박진호 국토부 스마트도시팀장은 "이번 접수 결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스마트시티의 필요성, 성장 가능성 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민관 합동 SPC가 성공적으로 출범하고 관련 사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했다.
 

[아주경제DB]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