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알짜 사업부 기내식 매각... 내일 이사회서 최종 결정될듯

유진희 기자입력 : 2020-07-06 19:22

[사진=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유동성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캐쉬카우(현금창출원)’ 기내식 사업부를 매각한다.

6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이 같은 내용을 결정하기 위해 7일 이사회를 연다. 이 자리에서 기내식·면세점 사업부 매각안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대한항공은 유동성 확보를 위해 기내식과 항공정비(MRO) 사업 부문 매각 등의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으나 대한항공은 알짜배기 사업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쳐왔다.

이를 막기 위해 서울 송현동 부지와 왕산마리나를 보유한 왕산레저개발 지분 등의 자산 매각을 진행하는 데 이어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해온 바 있다.

그러나 송현동 부지 매각이 서울시의 공원화 방침으로 차질을 빚고 있는 데다 추가 자본 확충이 어려워 결국 기내식과 면세점 사업부를 매각을 추진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인수 주체로는 사모펀드인 한앤컴퍼니 등이 언급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아직 공식적으로 정해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한편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은 지난 4월 대한항공에 1조2000억원을 지원하면서 내년 말까지 2조원 규모의 자본 확충을 요구했다. 지난 2일 열린 기간산업안정기금 운용심의회에서는 1조원의 추가 지원도 약속받은 상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