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특허청, 지식재산 기반 산업정책 민·관 정책협의회 개최

박성준 기자입력 : 2020-07-06 16:56
지식재산 정책과 산업정책의 연계 강화방안 모색
산업통상자원부가 특허청과 함께 6일 서울 강남구 한국지식재산센터 대회의실에서 '지식재산권 기반의 산업정책 수립을 위한 민관 정책협의회'를 열었다. 협의회에서는 지식재산 정책과 산업정책의 연계 강화방안을 모색했다.

참석자는 성윤모 산업부 장관을 비롯해 박원주 특허청장, 고준호 한국발명진흥회 부회장 등 산하기관 관계자와 송한주 후성 대표 등 10개 기업 최고경영자 등이다.

특허청은 지난해 일본 수출규제와 기술 패권 경쟁에 대응해 '지식재산 기반의 기술자립 및 산업경쟁력 강화 대책'을 마련했다. 특히 특허 빅데이터를 분석해 특허장벽 대응 전략과 연구개발(R&D) 방향을 제시하는 등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산업부와 노력했다.

20대 품목 등 소·부·장 핵심품목에 대해 특허 72건을 창출했고, 중소기업 특허 분석 지원으로 R&D 기간을 평균 6개월 단축했다.

산업부와 특허청은 앞으로도 함께 지식재산에 기반한 산업정책의 시너지를 확대하기 위해 산업 지능화, IP-R&D, 기술금융, 해외 진출 등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성윤모 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해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이지만 이럴 때일수록 무턱대고 앞으로 나아가기 보다는 최적의 방향을 찾기 위해 심사숙고하는 시간을 가져야 한다"고 말하며, "그동안 축적해 온 객관적이고 가치 있는 데이터인 특허를 기반으로 산업정책 방향을 설정한다면, 정책 추진의 시행착오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산업부는 오늘 회의를 계기로 특허청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며, 논의를 구체화하기 위해 향후 업종별 정책협의회를 지속 개최할 계획이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지식재산권 기반의 산업정책 수립을 위한 민·관 정책협의회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