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방송화면캡처]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에 고 최숙현 선수의 부친이 입을 열었다.

앞서 지난 5일 TV조선은 임 의원과 최 선수 동료와의 전화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당시 임 의원은 "지금 폭력 사건이 일어났다고 해서 사람들이 체육계 전체가 맞고 사는 줄 안다"면서 "부산 선생님은 무슨 죄가 있고 부산체육회는 무슨 죄가 있다고 왜 부산 쪽까지 이렇게 피해를 보고 있느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최 선수 부친은 6일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첫 번째 전화를 받았을 때 '애가 그렇게 힘들어하는데 왜 부산에 방치했느냐'고 해서 '나도 그게 제일 후회스러운데 유족한테 그런 말 하는 것은 가슴에 한 번 더 못을 박는 기분'이라고 말한 적이 있다"며 자신이 봐도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임 의원은 "왜 이렇게 부모님까지 가혹하게 이렇게 자식을… 다른 절차가 충분히 있고, 징계를 줄 수 있고 제명을 시킬 수도 있는 방법이 있는데… 어린 선수에게 검찰과 경찰조사를 받게 했는지"라며 법적으로 충분히 가해자들이 처벌을 받았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최 선수는 경주시는 물론 경찰, 인권위, 대한체육회 등 6곳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도움을 받지 못했다. 이에 대해 부친은 "지금 생각해보면 우리 숙현이를 죽음으로 몰고 간 가장 큰 원인이다. 당시 경주시청 팀장은 '고소하라'고 했고, 트라이애슬론연맹은 움직이지도 않았다. 대한체육회 스포츠인권센터 역시 접수했는데도 죽기 전까지 결정을 못 내렸다"며 임 의원의 발언에 대해 반박했다. 

이 같은 논란에 임 의원 측은 해당 지적에 대해 "임오경의 진상 규명이 두려워 이를 끌어내리려는 보수체육계와 이에 결탁한 보수언론에 유감을 표한다"고 해명했다.

한편, 트라이애슬론 현역 선수 2명은 6일 기자회견을 열고 최 선수를 극단적인 상황까지 몰고 간 사람으로 경주시청팀 주장 장윤정 선수를 거론했다. 이들은 "주장이 숙현 언니를 정신병자 취급했다"면서 그가 처벌 1순위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정작 가해자로 지목된 김규봉 감독과 장 선수 등은 폭행·폭언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