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주간전망] 코로나19 재확산·추가 부양책에 쏠린 눈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7-06 00:05
이번 주(6~10일) 미국 뉴욕증시는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을 주시하며 등락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또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지방 정부나 기업이 어떤 조처를 내놓느냐에 따라 주가가 출렁댈 수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최근 들어 미국에서는 코로나19가 고삐 풀린 확산세에 직면했다. 하루에만 5만명 넘는 신규 확진자가 쏟아져나오자 일부 주(州)에서는 봉쇄 정책을 다시 강화하거나 예정됐던 완화 일정을 취소하는 등 경제 재개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이처럼 코로나19가 일파만파 퍼지고 있는 상황과 대조적으로 증시는 비교적 차분한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이전과 같은 전면적인 봉쇄 조처가 시행될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앞서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지난달 미국에서 코로나19가 재유행 조짐을 보이는 것과 관련, 경제를 다시 폐쇄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선을 그은 바 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멈췄던 경제 시계가 다시 돌면서 주요 지표가 양호한 흐름을 보이는 점도 빠른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지난주 발표된 ADP 전미고용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6월 민간부문 고용은 236만9000명 늘면서 고용시장이 다시 회복될 수 있다는 기대감을 키웠다. 미국의 6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역시 52.6을 기록, 전월(43.1)보다 오르며 확장 국면으로 반등했다.

그러나 안심하긴 이르다. 이번 주에는 시장에 방향성을 제공할 수 있는 주요 지표가 많지 않아 주정부나 지방정부가 내놓은 조처들에 이목이 쏠려있다.

특히 트럼프 정부의 추가 부양책 여부는 시장이 주목하는 재료다. 실업 보험 추가 지원 등 앞서 도입된 주요 정책 가운데 일부가 이달 말 종료된다. 미국 정부와 의회가 추가 부양책을 도입할 것이라는 데 이견이 없는 것으로 보이지만, 세부 방안을 두고는 견해차가 여전하다. 또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있어 추가 부양책에 대한 합의를 미국 정치권이 도출하기까지는 순탄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코로나19가 다시 맹위를 떨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이처럼 추가 부양책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면, 금융시장에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
 

[그래픽=이번 주 뉴욕증시 주요 일정]


또한 영국의 '월그린 부츠 얼라이언스(WBA)' 등 주요 기업들이 이달 중순 본격적으로 2분기 실적을 발표한다. 실적이 시장에 변동성을 제공할지도 주목된다. 레피니티브의 집계에 따르면 2분기 기업 순익에 대한 시장의 전망치는 43% 감소에 달한다.

이 밖에도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 소식,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갈등, 유럽연합(EU)의 유럽 회복기금 논의 등도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변수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