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최선희 "美, 북미 대화 정치적 도구로…마주 앉을 이유 없다"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7-04 13:54
"아직도 협상으로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하면 오산" "美 위협 대응 위한 전략적 계산표 짜놓고 있어" "북미 현 상황 무시한 북미정상회담 주장에 아연"

2019년 11월 20일(현지시간) 러시아를 방문 중인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모스크바 외무부 청사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한 뒤 청사를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북·미 비핵화 협상 재개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4일 “조미(북·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최근 한국과 미국에서 오는 11월 미국 대선 전에 북·미정상회담 등 북미의 비핵화 협상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에 반대 의견을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최 부상은 이날 담화에서 “우리의 기억에서마저도 삭막하게 잊혀져가던 ‘조미수뇌회담’이라는 말이 며칠 전부터 화제에 오르면서 국제사회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고 했다.

이어 “당사자인 우리가 어떻게 생각하겠는가에 대해서는 전혀 의식하지 않고 서뿌르게(섣부르게) 중재의사를 표명하는 사람이 있다”며 “미국 대통령 선거 전에 조미수뇌호담을 진행해야 할 필요성에 대하여 미국 집권층이 공감하고 있다는 소리도 들려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대선 전에 북·미정상회담 재개 필요성을 언급하고,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특보) 등이 미국 내에서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추진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는 주장을 언급한 것이다.
 

2018년 6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덜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에서 만나 제1차 북·미정상회담을 갖고, 웃으며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AFP·연합뉴스]


최 부상은 “(심)지어 그 무슨 ‘10월의 뜻밖의 선물’을 받을 수 있다는 기대감을 표명하면서 우리의 비핵화 조치를 조건부적인 제재 완화와 바꾸어 먹을 수 있다고 보는 공상가들까지 나타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조미 관계의 현 실태를 무시한 수뇌회담설이 여론화하는 데 대해 아연함을 금할 수 없다”며 “이미 이룩한 수뇌회담 합의도 안중에 없이 대(對)조선 적대시 정책에 집요하게 매여달리고 있는 미국과 과연 대화나 거래가 성립될 수 있겠는가”라고 덧붙였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합의한 내용이 지켜지기는커녕, 대북제재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북·미정상회담을 논한다는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최 부상은 “우리와 판을 새롭게 짤 용단을 내릴 의지도 없는 미국이 어떤 잔꾀를 가지고 우리에게 다가오겠는가 하는 것은 구태여 만나보지 않아도 뻔하다”며 “미국이 아직도 협상 같은 것을 가지고 우리를 흔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라고 비판했다.

또 “우리는 이미 미국의 장기적인 위협을 관리하기 위한 보다 구체적인 전략적 계산표를 짜놓고 있다”며 “그 누구의 국내 정치 일정과 같은 외부적 변수에 따라 우리 국가의 정책이 조절 변경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떨어진 지지율을 북·미정상회담 등으로 북핵 문제로 올리려는 트럼프 정부의 계획에 일침을 놓은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위해 북·미가 만나는 일은 없을 거란 얘기다.

최 부상은 “더 긴말할 것도 없다”며 “조미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루어 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앉을 필요가 없다”고 재차 목소리를 높였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