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대체운용 '한 지붕' 증권·캐피탈 덕 볼까

이보미 기자입력 : 2020-07-06 00:10

[사진=IFC 서울 제공]

메리츠대체투자운용이 메리츠화재빌딩 매각으로 한 지붕 아래 뭉치게 된 메리츠증권·메리츠캐피탈과 지금껏 없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부동산 사모펀드 전문 자산운용사인 메리츠대체투자운용은 6월 말 본사를 서울 여의도 메리츠화재빌딩 9층에서 같은 지역에 있는 국제금융센터(IFC) 3동 17층으로 옮겼다. 메리츠증권은 이 건물 2층·22층과 24~27층을, 메리츠캐피탈은 23층을 쓰고 있다.

메리츠화재는 2019년 10월 여의도 사옥을 베스타스자산운용에 1200억원에 팔았다. 매각 배경은 여의도 오피스시장 공급과잉과 서울역 인근 부동산 투자가 꼽혔지만, 보험업황 악화도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메리츠화재는 2019년 순이익을 3000억원 넘게 냈지만, 사옥을 비롯한 자산 매각으로 얻은 이익이 본업에서 발생한 적자를 상쇄해 주었을 것으로 추산됐다. 메리츠금융그룹 이익 기여도에서도 1위를 달려온 메리츠화재는 메리츠증권에 밀리고 있다. 메리츠증권이 같은 해 거둔 순이익은 5500억원을 넘었다.

강승건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메리츠화재가 2019년 보험업황 악화로 고전하는 경쟁사와는 달리 순이익을 늘렸지만, 더 들여다보면 긍정적으로 평가하기 어렵다"고 했다. 일회적인 부동산 매각이익(600억원)과 채권 처분이익(약 1700억원)이 손익에 반영됐다는 이야기다.

올해 전망은 더 어둡다. 정준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분기 메리츠화재 실적은 대규모 매각이익 덕분에 기대치를 웃돌았다"며 "이런 성과가 지속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고 했다. 코로나19 반사이익 덕분에 위험손해율이 반짝 개선됐지만, 하반기 들어서는 이를 유지하기 어려워 보인다는 것이다.

메리츠대체투자운용이 업황 악화에 시달리는 메리츠화재 대신 다른 계열사를 상대로도 사모펀드를 팔아야 할 것으로 보이는 이유다. 지금껏 메리츠화재는 메리츠대체투자운용에서 만드는 사모펀드에 메리츠금융그룹 계열사 가운데 유일하게 출자해왔다.

메리츠금융그룹이 공정거래법상 대기업집단에 들어간 2018년 5월부터 보면 메리츠화재 1곳만 메리츠대체투자운용으로부터 1300억원에 가까운 수익증권(부동산 사모펀드)을 사주었다. 과거부터 누적돼온 투자액은 1400억원 이상이다.

반면 메리츠대체투자운용이 같은 사옥을 쓰게 된 메리츠증권이나 메리츠캐피탈은 이 자산운용사 사모펀드에 자금을 넣지 않고 있다. 부동산 사모펀드는 자사나 계열사에서 출자하지 않으면 투자자를 모으기 어렵다. 자사 또는 계열사 출자가 곧 '신용보강' 역할을 해주기 때문이다.

메리츠대체투자운용 측은 이번 사옥 이전 이유에 대해 "업무 환경 개선을 위한 것"이라고만 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