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드 사기' 옵티머스 사태··· 판매사 대응 빨라진다

안준호 기자입력 : 2020-07-06 00:10
5000억원대 환매 중단이 우려되는 '옵티머스 사태'를 맞아 주요 판매사인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이 발빠른 대응에 나섰다.

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은 지난 3일 오전 정일문 사장 주재로 소비자보호위원회를 개최하고 옵티머스운용 펀드 투자자에게 투자 원금의 70%를 미리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남은 30%에 대해서는 실사 및 회수 가능성을 검토한 뒤 차후 보상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한국투자증권이 판매한 옵티머스운용 상품 잔고는 지난 5월 말 기준 407억원으로, 현재 270억원가량이 환매 중단된 상태다. 회사는 이번 일을 계기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자사가 판매한 사모펀드 상품을 전수조사하겠다는 방침이다.

옵티머스 펀드 판매잔고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NH투자증권도 전담 조직을 만들어 대응에 나선 상태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5월 말 기준 전체 옵티머스운용 펀드 판매잔고(5172억원) 중에서 NH투자증권의 비중은 4528억원에 달한다. 이에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 운용 펀드를 판매한 상품솔루션 본부 산하에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지난달 22일부터 운영 중이다. 투자자 보호와 자산 회수로 팀을 나눠 편입자산의 실사 및 자산별 회수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하는 역할을 맡았다. 이외에도 NH투자증권은 3일 금융감독원 및 회계법인과 함께 향후 자산 실사를 위한 '킥오프 미팅'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판매사들의 빠른 대응은 사실상 '사기'에 가까운 옵티머스운용의 운용 실태를 고려한 선제적 조치로 풀이된다. 환매가 중단된 옵티머스 펀드는 투자 위험이 낮은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고 소개됐지만, 실제로는 대부업체를 비롯한 비상장기업의 부실 사모사채에 투자된 것으로 나타났다. 운용 과정에서 '자산 바꿔치기'를 위해 공공기관 매출채권을 양수도한 것처럼 서류를 위·변조한 정황도 포착됐다. 판매사들은 사전에 운용사의 사기 행각을 알 방법이 없었다는 입장이지만, 나날이 커지고 있는 고객들의 불만을 고려하면 빠른 대응에 나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운용 주체인 옵티머스 운용이 사실상 '마비' 상태에 빠진 것도 판매사 대응에 영향을 끼쳤다. 같은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가 일어난 라임운용의 경우 환매 중단을 통보한 뒤 운용사 차원에서 간담회를 여는 것은 물론, 삼일회계법인에 의뢰해 펀드 내 남은 자산에 대한 실사도 진행했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옵티머스운용은 직원 대부분이 퇴사하고 회사도 영업정지 상태이기 때문에 투자자 보호를 위해 판매사들이 더 적극적으로 나설 수밖에 없다"며 "어차피 라임운용도 시간을 끌다 피해만 더 커진 뒤 판매사들이 나서게 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차라리 바람직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투자자들의 불만이 잦아들지는 미지수다. 판매 비중이 가장 큰 NH투자증권의 경우 아직 배상안을 확정하지 않은 데다, 유사한 사건인 라임운용 무역금융펀드의 경우 금감원 분쟁조정 결과 투자금 전액 반환 권고가 내려졌다. 선지급을 받아들일 경우 조건에 따라 이자를 정산해 되돌려주거나 소송 제한을 요구받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소송을 택하는 투자자들도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법무법인 오킴스 등이 판매사인 NH투자증권, 수탁사인 하나은행 등을 대상으로 소송인단을 모집 중이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