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의로 손목 수술해 병역 기피한 K3리그 축구선수 4명 적발

김정래 기자입력 : 2020-07-03 12:04
'손목수술 시 보충역 판정' 악용 징역 1년·집행유예 2년 선고
병무청이 고의로 손목인대 수술을 받고 현역 입대를 기피한 K3 리그 출신 축구선수 4명을 적발했다.

3일 병무청 특별사법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아령을 쥔 손목을 늘어뜨린 후 무리하게 돌리는 수법으로 인대를 손상시켜 보충역으로 병역을 감면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병무청 병역판정검사규칙상 손목인대 손상으로 수술을 받을 경우 보충역 처분을 받는다는 사실을 알고 악용한 것이다. 이들이 해당 수법을 다른 동료선수들에게 전파했다.

강릉지방법원은 이들 중 3명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120시간을 선고했다. 1명은 공판 중이다.

이들은 최종 유죄가 확정되면 형사처벌과 함께 다시 병역판정검사를 받고 현역 또는 보충역으로 다시 병역을 이행해야 한다.

병무청 관계자는 "대한체육회와 관련단체에 운동선수들의 경각심을 촉구하는 문서를 발송하는 한편 손목인대수술에 대한 병역판정검사 기준을 강화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