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모더나, 백신 임상 3상 연기...'11월 개발 완료' 어려울 듯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7-03 09:53
당초 9일 3만명 대상 3상 돌입 예정...11월 26일께 연구완료 목표 임상 연기 소식에 주가 장중 한때 9.4% 폭락...5%가량 반등 마감

미국 매사추세츠주 캠브리지에 소재한 모더나 테라퓨틱스 본사 전경.[사진=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개발 선두주자로 꼽히는 모더나 테라퓨틱스가 3상 임상시험 일정을 연기했다는 소식이 나왔다. 모더나는 이달 중 연구를 재개하겠다고 밝혔지만, 오는 11월까지 임상 일정을 완료한다는 목표에는 차질이 불가피해 보인다.

2일(현지시간) 의학전문매체 스탯은 모더나가 오는 9일 시작할 예정이었던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 'mRNA-1273'의 3상 임상시험 진행을 중단했다고 전했다.

매체는 이에 따라 오는 11월 26일 추수감사절까지 전체 임상연구 결과를 제공하고 백신 개발을 완료한다는 모더나의 목표 일정에 차질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모더나 측은 "7월 중 임상시험 재개를 목표하고 있다"면서 "여전히 우리가 미국에서 3상 시험에 돌입하는 첫 개발사"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스탯은 "백신 등 의약품 개발 과정에서 연구 계획 변경은 일반적인 상황"이라면서도 "모더나가 실제 3상 시험을 언제 재개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고 진단했다.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와 백신을 공동개발 중인 모더나는 지난 3월 1상에 착수한 후 6월 초에는 2상 연구에 돌입해 미국에서 가장 빠른 백신 개발 속도를 보였다. 모더나는 당초 오는 9일부터 미국 일리노이대학에서 3만명을 대상으로 3상 연구를 시작할 예정이었으며, 올해 12월 말이나 내년 초 백신의 일반 접종을 목표한다.

로이터와 CNBC 등에 따르면, 이날 3상 시험 일정 연기 소식이 전해지자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모더나의 주가는 장중 한때 9.4%까지 폭락했다. 이후 모더나 측이 성명을 통해 7월 임상 재개 방침을 재확인하자 주가는 일부 반등했지만, 결국 전날보다 4.9%(3.02달러) 떨어진 58.5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코로나19 백신 개발 호재로 모더나의 주가는 올해 3월 이후 278%나 급증했으며, 지난 5월 18일 장중에는 87달러까지 치솟기도 했다.

2일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에서는 147개의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이 연구 중이며, 이 중 18개가 임상 시험에 들어갔다.

뉴욕타임스(NYT)는 전 세계에서 연구 중인 145개 이상의 백신 후보 물질 중에서 중국 캉시눠가 군인들을 대상으로 백신 긴급 접종 승인을 받아 진행 상황이 가장 앞서 있다고 꼽았다.

매체는 아울러 △중국 우한생물제품연구소·시노팜 △호주 머독어린이연구소·멜버른대학 △영국 옥스퍼드대·아스트라제네카 등 3곳이 3상 시험에 들어갔고, 각각 11개와 14개 물질이 2상과 1상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추정했다.
 

2일(현지시간) 모더나 주가 추이.[자료=시황페이지]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