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모빌리티+쇼] 세계 첫 수소모빌리티 전시회 고양서 열려 세계 11개국 참석

유진희 기자입력 : 2020-07-01 14:30
1일부터 3일까지고양 킨텍스서 열려... 3대 발전방향 제시 정세균 국무총리 “모든 정책적 지원 노력 펼칠 것”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 등도 참석

수소모빌리티플러스쇼 로고. [사진=수소모빌리티+쇼조직위 제공]

세계 첫 수소모빌리티 전시회 ‘수소모빌리티+쇼’가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1일 개막했다.

오는 3일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는 국내외 수소산업 진흥과 비즈니스 기회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개막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 겸 수소모빌리티+쇼조직위원장, 문재도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회장,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 사장 등이 참석했다.

전시장에는 수소모빌리티, 수소충전인프라, 수소에너지 분야의 세계 11개국, 108개 기업이 부스를 꾸리고 저마다의 기술 알리기에 나섰다.

이날 개막식에서는 정 총리가 위원장으로 정부 및 민간위원이 참여하는 수소경제 컨트롤타워인 ‘제1회 수소경제위원회’도 개최됐다.

정 총리는 축사를 통해 “2022년 민간 주도의 수소경제 실현을 위해 모든 정책 지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며 “우리나라가 수소차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할 수 있도록 보조금 지원 정책을 지속 추진하고 수소 관련 연구개발투자를 확대해 부품소재 국산화율도 높여 가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도 개회사를 통해 “수소의 경우 100% 청정에너지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고 사람들의 기후변화 대응 자발성 측면에서 새로운 원천이 되고 있다”며 “수소모빌리티+쇼를 앞으로 세계 수소기술을 이끌어가는 기술 전시회, 새로운 정책과 의견들이 교환되는 네트위크 전시회, 사업 기회가 활성화될 수 있는 비즈니스 전시회”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