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당국, 1분기 59억 달러 순매도···코로나19 탓 환율 급등 방어

윤동 기자입력 : 2020-06-30 17:18
원·달러 환율, 3월 중 1296원까지 급등···시장안정조치 이후 안정세

[사진=연합뉴스 제공]

외환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올해 1분기 시장 안정화 조치를 위해 58억5100만달러를 순매도했다고 30일 밝혔다.

30일 한국은행과 기획재정부는 지난 1분기 시장안정조치 내역을 공개했다.

올해 1분기 외환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면서 외환당국이 달러 매도 개입을 통해 시장 안정화 조치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가 확산돼 전 세계에서 달러 수요가 급증했고, 이에 따라 원·달러 환율이 급등했다. 지난해 말 1156.4원이었던 원·달러 환율은 지난 3월 19일 장중 1296.0원까지 급등했다.

외환당국은 지난해 상반기 38억달러, 3분기에는 28억7000만달러를 각각 순매도했다. 분기 기준으로 올해 1분기 두 배 이상의 달러를 푼 셈이다. 지난해 4분기에는 원·달러 환율이 제한된 범위에서 움직이면서 달러 순거래액이 없었다.

한은 관계자는 "1분기 중 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침체 우려가 커지면서 달러 수요가 높아졌다"며 "시장의 변동성이 커질 때 시장안정 조치를 실시한다는 원칙에 따랐다"고 말했다.

한편 외환당국은 지난해 3월부터 외환시장 개입내역을 공개하고 있다. 외환당국은 지난해 상반기 38억달러, 3분기에는 28억7000만달러를 각각 순매도했다. 4분기에는 원·달러 환율이 제한된 범위에서 움직여 달러 순거래액이 없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