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데이터 경제를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사업은 내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총 1133억원을 투입해 블록체인 처리성능 향상,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한 핵심 원천기술 개발이 핵심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합의기술, 스마트 컨트랙트 보안 기술, 분산신원증명 기반 개인정보처리·신원관리기술, 데이터 주권 보장 데이터 관리 기술 개발이 추진된다.

합의기술은 블록체인의 탈중앙화를 유지하면서 블록체인 참여자 증가 시에도 서비스의 안정적인 성능 확보를 위한 것에 초점을 두고 개발한다.

블록체인 기술은 네트워크 참여자가 늘어날수록 합의 처리속도가 저하되는 문제가 있어, 서비스의 확장성을 위해서는 고성능의 합의기술 개발이 필수적이다.

이에 합의과정에서 발생가능한 중앙화, 확장성 저하로 인한 문제를 해소하고, 지속적인 합의를 보장하는 제어 알고리즘과 합의에 필요한 자원소모를 줄이는 기술을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스마트 컨트랙트의 경우 자동으로 취약점을 탐지하고 방어하며, 가상 환경에서 시뮬레이션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다. 이외에도 블록체인 상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분산신원증명 관리 기술, 데이터 활용 과정에서 프라이버시 보호 기술을 개발하고, 블록체인 플랫폼을 사용해 대용량 데이터를 관리하고 빠른 속도로 분석해 블록체인 서비스의 활용성을 강화하는 기술을 개발한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초연결·비대면 신뢰사회 기반인 블록체인의 기술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난달 발표한 블록체인 기술 확산 전략에 따라 기술 개발과 함께 우리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정책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사진=아주경제DB]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