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괜찮은 고졸 일자리 뭐가 있을까"...중기부-교육부-중기중앙회 적극 발굴키로

김선국 기자입력 : 2020-06-30 12:00
중소기업중앙회는 30일 중앙취업지원센터에서 교육부·중소벤처기업부·자랑스러운중소기업인협의회와 고졸 취업·채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문을 연 중앙취업지원센터는 고졸 청년 인재들의 괜찮은 일자리 발굴 업무를 전담하는 기관이다. 이번 협약은 고졸청년이 중소기업 맞춤형 인재로 성장하고 능력에 따른 공정한 취업과 진로를 개척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목적이 있다.

중앙회와 교육부 등 업무협약기관은 중소기업이 우리 경제에서 차지하는 위상을 제고하고, 중소기업 취업 마인드 확산을 위해 중소기업역사문화관을 조성·운영키로 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고졸 청년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은 “중앙취업지원센터의 개소를 통해 중소기업 일자리 미스매치 완화와 인식개선이 이뤄지기를 기원하면서 중앙회도 힘을 보태겠다”며 “유능한 인재의 채용은 기업의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해 매우 중요한 일이며 모두에게 어려운 시기에지만 사회에 첫 발을 내딛는 고졸청년들을 위해 적극적으로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영상메시지를 통해 “고졸청년 인재들의 용기있는 선택이 현실이 될 수 있도록 중앙취업지원센터가 청년들의 동반자가 돼달라”고 당부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개소식 인사말을 통해 “일자리 인큐베이터, 중앙취업지원센터가 고졸청년 인재들의 좋은 일자리로 희망찬 발걸음에 든든한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지원의지를 밝혔다.

김덕술 자중회 회장은 “자랑스러운 고졸청년 인재들을 많이 키워주시면 자랑스러운 중소기업인 협의회가 앞장 서 채용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