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7말8초 휴가 쏠림 막아야”…정부, 사업장에 여름휴가 자율분산 권고

황재희 기자입력 : 2020-06-29 11:47
코로나19 유행 방지 위해 휴가 분산 필요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오는 7월 말부터 8월 초까지 집중되는 여름휴가 기간을 분산하기 위해 사업장에 여름휴가‧점심시간 분산운영을 권고한다. 코로나19 유행으로 휴가철 사람이 몰리는 것을 조금이라도 방지하기 위함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9일 오전 11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개최하고, 이 같이 밝혔다.

한국경영자총협회 ‘2019년 하계휴가 실태조사(2019년 7월)’에 따르면, 응답 기업 751개사 중 536개사(71.4%)가 7월 말부터 8월 초에 여름휴가가 집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고용노동부는 전국 100인 이상 사업장 1만9375개소에 대해 여름휴가를 7월 초부터 9월 초·중순까지 분산해 운영하도록 지도키로 했다.

지방노동관서에서 여름휴가 실태조사 및 분산계획표를 사업장에 배포해 사업주가 사업장 특성에 맞게 자율적으로 여름휴가를 분산해 시행할 수 있도록 한다. 휴가 기간 중 공장 가동을 중단하는 등 사업장 특성으로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여름휴가 사용 기간을 확대해 분산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또 점심시간 집중에 따른 사업장 내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점심시간 시차 운영 지도도 병행한다.

구내식당을 운영하는 사업장에 대해 고정된 점심 시작시간(12시, 13시)을 2~3부제로 나눠 시차를 둬 운영하고, 식사대기 시 개인 간 간격 유지, 식탁 일렬배치(한 방향 보기) 등 식당 방역지침도 함께 지도한다. 구내식당을 운영하지 않고 외부 식당을 이용하는 경우에도 부서별 점심시간 시차 운영을 지도할 예정이다.

앞서 오전에 개최된 중대본 회의에서 박능후 1차장은 “7월 말부터 8월 중순에 휴가가 집중될 경우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이 우려되므로 휴가 기간이 골고루 분산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코로나19는 노동자의 건강뿐 아니라 사업장의 경제적 손실을 야기하므로 여름휴가 분산 실시와 점심시간 시차운영제에 사업장이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