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 신안~생비량 국도건설 착공…'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첫 삽

안선영 기자입력 : 2020-06-29 11:00
지역의무 공동도급제도 첫 사례

산청 신안~생비량 국도건설공사 노선도[사진=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는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선정된 SOC 건설사업 중 첫 번째로 경남 산청 신안~생비량 국도건설공사를 30일 착공한다.

이번에 착공되는 산청 신안∼생비량 국도건설공사는 경남 산청군 일원의 국도 20호선 9.2km 구간(단성면∼신안면∼생비량면)을 기존 2차로에서 4차로로 확장(도로폭 19.5m)하는 사업이다. 2027년까지 7년간 총사업비 1779억원을 투입한다.

공사가 완료되면 도로 선형이 불량하고 도로 폭이 협소했던 구간이 개선돼 안전성이 확보되는 한편, 전·후 구간 차로수 불균형(4차로↔2차로↔4차로)에 따른 병목현상 해소로 대전-통영 고속도로, 국도3호선, 국도33호선 등 인근 도로들과의 연계성이 강화돼 물류비용과 통행시간 절감 등 국토 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사업은 개정된 국가계약법 시행령에 따라 '지역의무 공동도급 제도'(지역 업체 40% 이상 참여)가 적용된 첫 사례다. 경남 지역 건설사가 공동 도급사로 참여하여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더욱 클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교통부 주현종 도로국장은 "이번 산청 신안~생비량 국도건설공사의 착공으로 지난해 발표한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사업이 실질적으로 첫 삽을 뜨게 됐다는 의미가 있다"며 "공사 시행과정에서 지역 주민, 지자체 등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안전하고 신속하게 공사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