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유(재수)·라(임) 국정조사 하자"는 통합당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6-25 17:16
김기현 "볼턴도 국조 증인 부를 수 있어"
국회 원 구성 등 국면에서 수적 열세에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미래통합당이 전방위 국정조사 카드를 꺼내들었다. 윤미향·대북외교 국조에 그치지 않고 한명숙 사건, 유재수 의혹, 라임 사태 등까지 국조 추진 범위에 포함시킨 것.

이종배 통합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공룡 여당의 폭주를 막아달라는 국민들의 요구"에 따라 국조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주호영 원내대표는 "윤미향 기부금 유용 의혹, 지난 3년간의 '분식 평화'와 굴욕적 대북외교에 대한 국조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한·유·라' 국조라는 조어도 등장했다. 이철규 의원은 한명숙 전 국무총리 수사와 관련된 의혹,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여권 인사들을 상대로 한 라임의 로비 의혹 등을 묶어 한유라 국조를 해야 한다는 주장을 냈다.

김기현 의원은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대북외교 논란을 촉발한 존 볼턴 전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을 국조 증인으로 부르자고도 했다. 김 의원은 "외국인이라고 증인으로 채택하지 못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이채익 의원은 "탈원전 정책도 국조 대상에 추가해야 한다"고 했다.

통합당 한 중진의원은 "우리가 집권했을 때 민주당은 전방위적인 국정조사를 요구했었다"며 "당시엔 우리가 수적 우세에 있었지만 여론에 밀려 받을 수밖에 없었던 국조도 있다"고 했다. 이어 "이제는 우리도 적극적으로 여론전을 펼쳐야 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비상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