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사회지표] 초중고생 4명 중 3명꼴 사교육…1인당 사교육비 월 32만원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6-18 15:04
지난해 초중고생 사교육 참여율 74.8%, 전년대비 2.0%p 증가
지난해 우리나라 초중고생 4명 중 3명 꼴로 사교육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전년보다 3만원 늘어난 32만1000원이었다.

통계청이 18일 발표한 '2019 한국의 사회지표'에 따르면 2019년 초중고생 사교육 참여율은 74.8%로 전년보다 2.0%포인트 증가했다. 
 

사교육 참여율 및 사교육비[자료=통계청]

대학교, 전문대학, 산업대학, 기술대학 등 고등교육기관 졸업자의 취업률은 2018년 기준 67.7%로 전년보다 1.5%포인트 상승했다.

계열별로 보면 의약계열(83.3%), 공학계열(71.7%), 자연·사회·예체능 계열(64.2%), 교육계열(64.1%) 순으로 높았다. 반면 인문계열은 57.1%로 취업률이 가장 낮았다.

저출산에 따른 인구 감소세를 반영하듯 지난해 초등학교 교원 1인당 학생 수는 14.6명으로, 2000년(28.7명) 대비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학급당 학생수는 유치원 17명으로 2000년에 비해 65% 수준으로 급감했다. 초등학교는 22.2명, 중학교 25.1명, 고등학교 24.5명으로 각각 62%, 66%, 57% 줄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